건강

알아야 할 사항, 7단계 의식 저하

, 자카르타 - 의식 저하에 대해 말하면 일부 사람들은 즉시 실신했습니다. 사실 의식의 감퇴는 다양한 유형과 수준으로 구성됩니다. 더 논의하기 전에 의식이 무엇인지 이미 알고 있습니까?

의학계에서 인식이란 사람이 주변 환경과 사람들에게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는 상태입니다. 글쎄, 이러한 의식 상실은 다양한 종류의 장애 또는 질병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그렇다면 알아야 할 인식 수준은 무엇입니까? 여기 전체 리뷰가 있습니다.

또한 읽기: 의식을 잃은 사람들을 위한 응급처치

혼란에서 혼수상태로

의식 상실은 사람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. 강조해야 할 것은 이 정도의 의식 상실은 실신과 다릅니다. 기절한 사람은 나중에 완전히 의식할 수 있습니다. 그러나 의식 상실은 더 오래 지속될 수 있습니다.

무의식까지 의식이 감퇴될 때까지 다음 단계를 거칩니다.

  1. 완전히 자각하는 정상적인 의식인 Compos Mentis(의식)는 주변 환경에 대한 모든 질문에 답할 수 있습니다.

  2. 무관심, 즉 주변 환경과 관련되기를 꺼리는 의식 상태, 무관심한 태도.

  3. 섬망(Delirium): 운동 장애 및 수면-각성 주기 장애를 동반하는 의식 수준의 감소. 고통받는 사람은 안절부절 못하고, 혼란스럽고, 방향 감각을 잃고, 고군분투하는 것처럼 보일 것입니다.

  4. 졸음(기면, 둔함, 과수면): 이 상태는 자극이 주어졌을 때 회복될 수 있는 졸음을 특징으로 합니다. 그러나 자극이 중단되면 사람은 다시 잠들 것입니다. 졸음에는 수면 시간이 늘어나고 심리적 반응이 느려집니다.

  5. Soporous 또는 stuporous: 깊은 졸음 상태. 고통받는 사람은 여전히 ​​강한 자극에 의해 깨어날 수 있습니다. 그러나 그들은 완전히 깨어 있지 않고 좋은 구두 대답을 할 수 없습니다. 무감각/혼미에서 각막과 동공 반사는 양호하지만 장 및 방광 조절은 조절되지 않습니다. 혼미는 미만성 기질성 대뇌 기능 장애로 인해 발생합니다.

  6. 반 혼수 상태: 의식 상실의 다음 단계는 반 혼수 상태입니다. 이 의식 상실은 사람이 언어 자극에 반응할 수 없고 전혀 깨어날 수 없을 때 발생합니다. 그러나 그의 각막 반사와 동공 반사는 여전히 양호했습니다.

  7. 혼수 상태: 반 혼수 상태와 달리 혼수 상태는 깊은 의식 상실입니다. 환자의 몸에는 자발적인 움직임이 없으며 느껴지는 통증에 대한 반응도 없습니다.

또한 어떤 조건이 의식 저하를 유발할 수 있습니까?

또한 읽어보십시오: 뇌졸중 환자가 의식 저하를 경험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?

조심하십시오, 많은 것들이 그것을 유발합니다

의식 저하의 원인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일련의 상태 또는 질병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과 같습니다. 그 이유는 의식 저하가 다양한 조건에 의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. 음, 의식 감소를 유발할 수 있는 몇 가지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.

  • 간질.

  • 신부전.

  • 뇌졸중.

  • 뇌의 염증 또는 다른 기관의 감염.

  • 심부전.

  • 폐 질환.

  • 갑상선 호르몬 장애

  • 전해질 장애.

  • 백치.

  • 알츠하이머병.

  • 심장 질환.

  • 머리 외상.

또한 읽기: 독성 가스에 노출되면 의식 상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까?

위의 의학적 문제 외에도 의식 상실을 경험할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몇 가지 사항이 있습니다. 예를 들어, 흡연, 나이, 과도한 음주, 외상.

위의 문제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십니까? 아니면 다른 건강 문제가 있습니까? 정말 앱을 통해 의사에게 직접 물어볼 수 있습니다. 채팅 및 음성/영상통화 기능을 통해 집밖으로 나가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전문의와 채팅을 할 수 있습니다. 자, 지금 App Store와 Google Play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하세요!

참조:
헬스라인. 2020년에 접근. 의식이 감소했습니다.
헬스라인. 2020년에 검색함. 섬망의 원인은 무엇입니까?
웹엠디. 액세스 2019. 갑작스러운 혼란 원인.
NIH : 국립 보건원. 2020년에 접속. MedlinePlus. 경보 감소NS.